옆으로 넘겨보세요

세월호, 5월 중 ‘직립’ 시킨 후 유해 수색 작업

입력 : 2018.04.16 18:05:00 수정 : 2018.04.16 22:55:07
선조위 향후 활동 계획수색 끝나면 선체 조사…침몰 원인 등 규명 나서‘배 활용’ 국민 의견 수렴

맹골수도의 깊은 바다에 잠겨 있던 세월호는 침몰한 지 3년이 지나서야 겨우 물 밖으로 나왔다. 이후 또 1년이 흘렀지만 선체는 여전히 옆으로 누워 있고, 실종자 5명은 지금까지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배를 똑바로 세우는 일, 실종자 5명의 유해를 찾는 일, 세월호 선체의 활용방안을 정하는 일 등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

우선 시급한 일은 목포신항에 누워 있는 세월호를 똑바로 세우는 것이다. 이런저런 기계와 설비 등이 얽혀 있어 제대로 된 수색을 진행하지 못한 기관실 등을 추가 수색하고, 세월호 침몰의 진상 규명을 위한 선체조사를 진행하려면 배를 세우는 일이 중요하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지난 2월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작업에 착수, 지금까지 선체 보강 작업과 수직 지지대(33개) 설치 작업 등을 진행했다. 앞으로 지지대에 66개의 와이어를 연결하는 작업을 진행한 뒤 이달 말쯤 현장에 도착하는 해상크레인을 사용해 선체를 들어서 바로 세우게 된다. 선조위는 세월호 직립의 ‘디데이(D-day)’를 오는 5월31일로 잡고 있지만, 당겨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직립에 성공하면 미수습자 5명의 유해가 흘러 갔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기관실 등에 마지막 수색작업이 진행된다. 단원고 남현철·박영인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의 흔적을 찾기 위한 것이다.

이후에는 세월호 침몰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가 실시된다. 기관실 컨트롤박스, 타기실, 프로펠러 등이 있는 세월호 우현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일부에서 제기된 ‘외부 충돌설’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도 진행된다. 이와 관련해서는 선체가 누워 있는 현 상태에서 좌현을 확인하게 된다.

수색과 조사가 끝나고 난 뒤 세월호를 어떻게 할 것인가를 정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선조위는 세월호 선체 활용 방안에 대해 국민 의견을 수렴한 뒤 정부에 세부 방안을 권고할 예정이다. 현 시점에서는 선체를 원형 그대로 보존해 국민안전 교육관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 객실 등 선체 일부만을 보존하는 방안, 앵커(닻) 등 세월호 상징물만 남겨 활용하는 방안 등 3가지 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댓글

등록

조회 순

    댓글 순

      공유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