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넘겨보세요

김경수 “드루킹 추천 인사, 청와대에 전달”

입력 : 2018.04.16 18:45:00 수정 : 2018.04.16 19:58:04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6일 ‘댓글조작’ 논란과 관련해 구속된 김모씨(필명 ‘드루킹’)의 인사 청탁을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 직후 “대선을 치르고 나서 얼마 있다가 그 드루킹이란 분이 의원회관으로 찾아와서 자기들이 인사추천을 하고 싶다고 했다”며 “ ‘우리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 열린 추천시스템을 가지고 있으니 좋은 분 있으면 추천해주시면 전달하겠다’고 했더니 오사카 총영사로 한 분을 추천해 주셨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경력을 보니까 대형 로펌에 계시기도 하고 일본 유명대학 졸업자이기도 하고 이런 전문가라면 될지 안될지 모르지만 전달할 수 있겠다고 해서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에서) 연말 되기 전에 오사카 총영사 자리는 일반 영사와는 달라서 규모도 크고, 최소한 정무적인 경험이 있거나 외교경력이 있는 분이 와야 되는데 이 분은 그런 점에서는 모자라기 때문에 어렵다는 연락을 받아서 그대로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청와대에 추천 인사를 전달한 행위가 인사청탁이 아니냐는 질문에 “전문가 추천을 해 왔는데 그걸 청와대에 전달한 것이 ‘청탁이다’라고 저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인사 청탁이 실패로 돌아가자 드루킹 측에서는 강하게 불만을 표했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때부터 마치 이 요구를 안들어 주면 자기들은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반협박성으로 대단히 심각하게 불만을 표시했다”며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주겠다고도 했다”고 했다.

드루킹 측 요구는 대선 직후부터 올해 2월까지 계속됐다.

김 의원은 “(드루킹이) 2월에 회관에 찾아와서 오사카 총영사 자리로 반드시 보내달라고 무리하게 계속 요구를 해서 ‘이거는 좀 안 되겠다’ 싶어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그 내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드루킹은 2016년 중반 국회 의원회관으로 김 의원을 찾아왔다. 당시 드루킹 측은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모임의 회원들로 자신들을 소개했다. 이후 김 의원은 드루킹이 대표를 지낸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방문하는 등 만남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자기들의 생각과 가장 비슷한 문재인 당시 대표를 다음 대선에서 도와주고 싶고, 자기들이 지지하겠다고 하면서 저한테 강연을 해달라고 요청이 왔다”며 “본격적으로 경선이 시작되기 전에 (드루킹 측에서) ‘경선 과정에서도 열심히 돕겠다’고 해서 ‘고맙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 측이) 문재인 후보 지지자 중심으로 경선에도 참여하고 온·오프 활동도 하겠다고 했다”며 “경선장에서 보니까 실제로 그분들이 그룹 형태로 와 가지고 지지활동도 하고 하는 모습도 확인하고 ‘아 정말 열심히 하시는 구나’라고 인식했다”고 말했다.

댓글

등록

조회 순

    댓글 순

      공유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