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넘겨보세요
속보

김기식 금감원장 사의 표명, 靑 “사표 수리 예정”

입력 : 2018.04.16 20:43:00 수정 : 2018.04.16 20:52:59

16일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저축은행 CEO들과의 간담회를 마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준헌 기자

16일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저축은행 CEO들과의 간담회를 마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준헌 기자

19대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2일 취임한 지 보름 만인 16일 사임했다.

김 원장은 이날 밤 “선거관리위원회 결정을 존중해 즉각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저녁 김 원장의 이른바 ‘5000만원 셀프 후원’ 의혹과 관련해 위법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위법이 확인될 경우 김 원장을 사임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 문 대통령은 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등록

조회 순

    댓글 순

      공유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