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넘겨보세요

문 대통령 “안전한 대한민국, 약속 지켜야”

입력 : 2018.04.16 23:25:01 수정 : 2018.04.17 00:44:06

<b>문 대통령 가슴에 ‘노란 나비’</b>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양복 깃에 추모의 의미가 담긴 노란색 나비 배지를 달고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가슴에 ‘노란 나비’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양복 깃에 추모의 의미가 담긴 노란색 나비 배지를 달고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석·보좌관 회의서 세월호 4주기 추모 발언“국민 51%가 변한 것 없다고 말해…아이들 기억할 이유”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는 다짐을 다시 되새겨야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오늘을 국민안전의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여론 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의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을 했다.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지난 2개월간 실시된 국가안전 대진단을 두고 “30여만개의 다중 이용 시설 등 안전 사각지대를 현장 점검한 관계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 모두들 수고가 많았다”며 “5월로 예정된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들을 종합 검토해 국민들이 공감하고, 또 정부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 함께 보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0일 38회 장애인의날과 관련해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는 그 사회의 수준을 가늠하는 척도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 등급제의 단계적 폐지, 장애인의 소득보장과 자립지원, 탈시설을 통한 지역사회 정착 등 주요 국정 과제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정책들을 잘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과거부터 관련법에서 의무사항으로 되어 있는 각종 제도를 내실 있게 시행하는 것도 매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장애인 의무고용제 등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현실을 지적하면서 “관계부처는 이처럼 유명무실하게 운영되는 정책이나 제도는 없는지 장애인의 입장에 서서 철저히 점검하고 보완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등록

조회 순

    댓글 순

      공유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