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넘겨보세요

‘댓글조작 연루’ 입장 밝힌 김경수 의원 “드루킹 추천 오사카 총영사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

입력 : 2018.04.16 23:42:01 수정 : 2018.04.17 00:21:35

‘댓글조작 연루’ 입장 밝힌 김경수 의원 “드루킹 추천 오사카 총영사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

“청 거부 사실 알리자 협박”경찰 “피의자 2명 더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51·사진)이 16일 ‘댓글조작’ 의혹으로 구속된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대선 뒤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도모 변호사를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도 변호사를 청와대가 총영사에 임명하지 않자 김씨가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했고, 이 내용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대선을 치르고 나서 얼마 있다가 그 드루킹이란 분이 의원회관으로 찾아와서 자기들이 인사추천을 하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정황을 상세히 밝히는 식으로 자신의 연루의혹에 대한 정면돌파에 나선 것이지만, 김 의원이 도 변호사를 청와대에 전달한 것을 놓고 ‘인사추천이냐 인사청탁이냐’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 열린 추천시스템을 가지고 있으니 좋은 분 있으면 추천해주시면 전달하겠다’고 했더니 오사카 총영사로 한 분을 추천해 주셨다”며 “대형 로펌에 계시기도 하고 일본 유명 대학 졸업자이기도 하고 이런 전문가라면 될지 안 될지 모르지만 전달할 수 있겠다라고 해서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오사카 총영사 자리는 규모도 크고, 정무적인 경험이 있거나 외교경력이 있는 분이 와야 되는데 이 분은 그런 점에서는 모자라기 때문에 어렵다는 연락을 받아서 김씨에게 그대로 전달했다”고 했다. 이어 “그때부터 마치 요구를 안 들어 주면 자기들은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반협박성으로 대단히 심각하게 불만을 표시했다”며 “‘이건 좀 안되겠다’ 싶어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내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대선 전 문재인 대통령을 돕겠다는 김씨 등을 경기도 파주에 있는 김씨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서 직접 만났고, 김씨 등은 문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도왔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구속된 김씨 등 3명 외에 2명의 피의자가 더 있어 모두 5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2명은 ‘느릅나무’ 직원이며, 경찰 조사에서 민주당 당원이라고 밝혔다.

댓글

등록

조회 순

    댓글 순

      공유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