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넘겨보세요

“배후설의 열쇠는 자금출처” 경찰 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계좌추적 영장

입력 : 2018.04.17 17:08:00

“배후설의 열쇠는 자금출처” 경찰 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계좌추적 영장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주범으로 구속된 김모씨(48·필명 ‘드루킹’) 등 댓글 팀원들의 활동자금 출처를 확인하기 위해 계좌추적 영장을 신청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나섰다. 핵심 의혹인 ‘윗선 배후설’ 등을 규명하기 위한 열쇠가 자금 출처인 만큼 이 부분 수사에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7일 “이번 사건과 관련해 수사팀을 2개팀에서 5개팀으로 늘려 자금 출처와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철저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경찰은 기존 사이버수사대 소속 2개 수사팀(총 13명)에 2개 수사팀 12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특히 자금출처 확인 등에 대한 보다 면밀한 추적수사를 위해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소속 범죄수익추적수사팀 수사관 5명도 추가로 합류시킬 예정이라고 했다.

경찰은 우선 이날 김씨 등이 운용한 계좌들에 대해 계좌추적 영장을 신청했다. 김씨가 댓글 조작 작업을 벌인 근거지로 지목된 경기 파주시 소재 출판사 ‘느릅나무’의 운영경비와 이들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를 위한 모임(경공모)’ 운영비의 자금 출처가 핵심 규명 대상이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21일 김씨 등 3명을 긴급체포하면서 현장에 있던 김씨와 공범 등 5명으로부터 15개의 개인 은행계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받아 분석을 해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느릅나무에서 열린 강연과 외부 강의 등을 통해 수익을 얻었다고 진술했다. 출판사 사무실에서 천연비누 판매사업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은 이들의 진술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자금출처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 느릅나무는 임대료만 1년에 약 6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공모 운영비는 1년에 1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의 진술과 달리 출판사도 당시 특별한 수익이 별로 없었고, 강연료나 비누 판매만으로는 많은 운영비용을 충당할 수 없었을 것으로 보여 자금 출처를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출판사 사무실에서 댓글 조작에 이용된 것으로 보이는 휴대폰 170여대 등을 운영하기 위해서도 만만치 않은 자금이 필요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를 통해 김씨 등에게 자금을 지원한 인사나 세력이 있는지를 규명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배후설의 실체를 명확히 확인해야 이들의 범행 동기도 알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김씨 등의 추가 댓글 조작 범행이 있는 지도 집중 분석 중이다. 그 중에서도 이들이 2017년 대통령 선거 당시 댓글조작팀을 조직해 운영했을 가능성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등록

조회 순

    댓글 순

      공유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