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넘겨보세요

중국, 무역 갈등 상황에도 1분기 GDP 6.8% 증가

입력 : 2018.04.17 17:50:00 수정 : 2018.04.17 17:51:03

중국, 무역 갈등 상황에도 1분기 GDP 6.8% 증가

중국 국가통계국은 17일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9조8783억 위안(약 3384조67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 정부가 제시한 올해 성장 목표치인 ‘6.5% 정도’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중국은 3개 분기 연속으로 6.8%의 같은 성장 속도를 유지하면서 중고속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과의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수출 둔화 우려에도 1분기 성장률이 선방한 것은 소비 호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3월 소매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10.1% 증가해 시장 예상치인 9.7%를 상회했다.

국가통계국은 “올해 들어 질적 발전 수요에 맞춰 정책 수행을 해나감에 따라 국민경제가 온건한 가운데 호조를 보이는 추세가 유지됐고 산업 고도화, 품질 효율성 개선도 이어지며 양호한 경제운영을 보였다”고 했다.

댓글

등록

조회 순

    댓글 순

      공유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