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기술이 만들 ‘최악의 미래’

2024.06.13 20:24 입력 2024.06.13 20:25 수정

[책과 삶] 가상현실 기술이 만들 ‘최악의 미래’

은랑전
켄 리우 지음 | 장성주 옮김
황금가지 | 504쪽 | 1만8000원

축제에서 벌어진 총기난사 사건으로 대학생 헤일리가 사망한다. 헤일리의 어머니 에비게일은 총기 규제 운동을 벌이는 단체의 설득으로 헤일리의 사진, 비디오, 녹음 기록 등 모든 것을 넘긴다. 헤일리의 사진과 영상은 몰입 영상으로 만들어져 사람들에게 생생한 공감을 일으키며 총기 규제 여론을 환기시킨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악몽으로 바뀐 건 순간이었다. 악성 댓글꾼이 나타나 비방글을 퍼붓고 헤일리의 영상을 편집하고 날조해 딥페이크 영상을 만들어낸다. 헤일리는 욕설과 혐오발언을 내뱉거나 음란물에 등장하고, 밈이 되어 인터넷을 떠돈다. 에비게일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은 유해한 정보를 걸러주는 ‘갑옷’뿐이다. ‘갑옷’은 유해한 정보가 보이지 않도록 걸러줄 뿐, 실제 정보를 없애지는 못한다. 인터넷 분탕꾼(troll)들은 ‘갑옷’을 뚫고 조작한 영상을 보낸다. 에비게일이 쓴 증강현실 안경엔 헤일리의 피투성이 시신과 헤일리의 유령이 등장한다.

켄 리우의 단편소설 ‘추모의 기도’의 내용이다. 리우는 인공지능(AI), 딥페이크 등 최신기술을 통한 사이버 테러가 어디까지 악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그가 그려내는 가상현실 기술과 사이버 테러의 극단적 미래는 암울하다 못해 끔찍하다. ‘비잔티움 엠퍼시움’에서는 가상현실을 통해 전쟁 난민 체험이 상품화된 상황을 블록체인 기술과 함께 다룬다.

<종이 동물원>으로 휴고상, 네뷸러상, 세계환상문학상을 40년 만에 동시 수상하며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환상문학 작가로 떠오른 리우의 신작 소설집 <은랑전>에 수록된 13편의 단편은 첨단기술에 대한 해박한 이해에 기반한 설득력 있는 상상력을 통해 독자들을 놀라움으로 이끈다. 동시에 기술이 가져올 암울한 미래를 통해 낙담과 경각심도 함께 건넨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