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도 넘었다…‘범죄도시’ 한국 영화 시리즈 첫 트리플 천만

2024.05.15 21:25 입력 2024.05.15 21:29 수정

1편 포함 관객 4000만명 넘어

마동석 출연 천만작 6편으로

영화 <범죄도시 4>가 개봉 22일 만에 누적 관객 수 1000만명을 돌파한 15일 서울의 한 영화관에 관객들이 입장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mjw@kyunghyang.com

영화 <범죄도시 4>가 개봉 22일 만에 누적 관객 수 1000만명을 돌파한 15일 서울의 한 영화관에 관객들이 입장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mjw@kyunghyang.com

마동석 주연의 액션 영화 <범죄도시 4>가 개봉 22일째인 15일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로써 <범죄도시> 시리즈는 한국 영화 시리즈 최초로 ‘트리플 천만’이라는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으로 이날 오전 <범죄도시 4>는 누적 관객 수 1000만명을 넘었다. <범죄도시 2> <범죄도시 3>에 이어 연달아 1000만 관객을 넘은 것이다. 지금까지 국내 극장가에서 ‘트리플 천만’을 기록한 연작 영화는 마블의 <어벤져스> 시리즈(<에이지 오브 울트론> <인피니티 워> <엔드게임>)가 유일했다.

<범죄도시 4>는 전편들보다 빠르게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범죄도시 2>(1269만명)는 개봉 25일, <범죄도시 3>(1068만명)은 32일째에 1000만을 넘겼다.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이었던 <범죄도시 1>(688만명)을 포함하면 시리즈 전체 누적 관객 수는 4000만명을 넘어선다. <범죄도시 4>의 1000만 관객 달성은 예정된 수순이었다. 대부분의 극장에서 거의 모든 스크린을 <범죄도시 4>에 몰아줬다. 비슷한 시기 개봉해 경쟁이 될 만한 국내외 영화도 없었다. ‘대박’ 아니면 ‘쪽박’으로 양극화된 최근 영화 시장의 상황을 반영해 <범죄도시> 시리즈처럼 흥행할 것이 확실한 영화와 맞붙지 않으려는 분위기가 강해진 탓이다. 당분간 <범죄도시 4>의 스크린 싹쓸이가 지속될 걸로 보여 최종 관객 수가 얼마나 될지도 관심을 끈다.

마동석은 <부산행>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 함께-인과 연>과 더불어 <범죄도시> 시리즈에 이르기까지 모두 6편의 ‘1000만 영화’에 출연한 기록을 세운 배우가 됐다. <범죄도시>의 주연이자 제작자이기도 한 그는 이 시리즈가 8편까지 기획돼 있다고 했다. 그는 1~4편을 <범죄도시> 세계관의 1부로, 5~8편을 2부로 계획하고 있다. 2부의 시작인 <범죄도시 5>는 2026년 공개 예정이다.

올해 들어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는 장재현 감독의 <파묘>에 이어 <범죄도시 4>가 두 번째다. 그동안 국내에서 개봉했던 작품 중 1000만 영화는 모두 33편이고, 그중 한국 영화는 24편이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