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발 차태현 부부 덕분에 ‘틈새 미션’ 해결

2024.05.27 20:07 입력 2024.05.27 20:08 수정

SBS ‘틈만 나면’

유재석과 유연석, 차태현이 서울 용산에 떴다. 28일 방송되는 SBS 예능 <틈만 나면> 6회에서는 ‘틈 친구’로 배우 차태현이 출연해 MC 유재석·유연석과 국립한글박물관, 보광초등학교를 찾는다.

세 사람이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가운데 차태현은 특유의 친화력과 인맥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간다. 길에서 만난 지인과 인사를 하는가 하면, 처음 만난 학생들과 자연스럽게 어깨동무도 한다. 2006년 용산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해 세 자녀 역시 이곳에서 모두 키웠다고. 차태현은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동네 맛집을 찾아달라 요청하고, 아내 지인이 곧바로 촬영 현장으로 출동하기도 한다. 두 MC는 차태현 부부의 마당발 인맥에 혀를 내두르고 만다.

지난달 23일 첫선을 보인 <틈만 나면>은 일상 속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다. SBS 간판 예능 <런닝맨>의 최보필 PD와 넷플릭스 버라이어티 <사이렌: 불의 섬>의 채진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조정석, 이광수, 안유진 등 스타들이 출연했다. 방송은 28일 오후 10시20분.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