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2 아이 떠나게 한 ‘조폭 수준’ 학교폭력

2024.05.29 20:15 입력 2024.05.29 20:17 수정

KBS2 ‘스모킹 건’

2011년 12월20일 아침 임지영씨는 출근길에 한 통의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승민이가 등교하지 않았어요.” 아들 승민이가 걱정돼 집으로 돌아가는데 전화가 왔다. 경찰이었다. 아파트 앞 화단엔 하얀 천에 덮인 승민이의 시신이 있었다. 겨우 중학교 2학년이었던 승민이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30일 KBS2 <스모킹 건>은 ‘대구 중학생 학교폭력 사건’을 다룬다. 부검 과정에서 승민이의 몸에 멍이 빼곡하게 있던 것이 확인됐다. 집에는 승민이의 유서가 남아 있었다. 같은 학교 가해자들은 집으로 찾아와 승민이를 구타해왔다. 과자를 핥아 먹게 하거나 물고문을 하기도 했다. 방송인 안현모는 “괴롭힘이 거의 조폭 수준”이라며 “유서에서 아이의 공포가 고스란히 느껴진다”고 분노했다.

이날 방송에는 임지영씨가 직접 출연해 당시 상황을 전한다. 임씨는 “왜 그때 아들이 고통을 얘기할 수 없었는지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아프고 미안하다”며 “지금 승민이처럼 고통받는 누군가가 있다면 꼭 주위에 도움을 부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방송은 오후 10시15분.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