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소비자는 봉? 성능 조작 파문 일본 차, 국내에서는 판매량 급상승

2024.06.06 11:41 입력 2024.06.06 16:28 수정

도요타 등 일본 주요 자동차 업체의 성능 시험 부정행위 파문이 가라앉고 있지 않은 가운데 올해 들어 일본 차의 수입 등록 대수가 5년 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하며 판매량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시민단체 등에서는 운전자의 안전과 생명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성능 조작이 확인된 만큼 한국 정부도 국내에 판매 중인 차종과 판매량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고, 성능 조작 차종에 대한 국내 판매 중단 및 강제리콜을 해야 한다고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도요타 아키오 도요타자동차 회장이 지난 3일 도쿄에서 열린 도요타 품질 인증 부정 취득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요타 아키오 도요타자동차 회장이 지난 3일 도쿄에서 열린 도요타 품질 인증 부정 취득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월∼5월 국내에 등록된 수입차 가운데 일본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10.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8.3%보다 1.9%포인트 오른 것이다. 일본 차 등록 대수가 10%를 돌파한 것은 21.7%를 기록한 2019년(1월∼5월 기준) 이후 처음이다. 2019년 연간 일본 브랜드 점유율은 14.8%였으며, 이후 연간 점유율은 10%를 넘지 못했다.

지난 1월∼5월 일본 차 등록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0% 늘어난 1만260대였다. 이 기간 국내에 등록된 일본 차가 1만대를 넘어선 것은 2019년 이후 5년 만이다.

일본 차는 2019년 7월 일본의 일방적 수출 규제로 인해 확산한 일본산 불매 운동(노재팬)으로 판매가 급감한 바 있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 들어 한·일 관계가 변화하고, 전기차 판매 부진으로 일본 브랜드가 강세를 보이는 하이브리드차의 판매가 늘면서 일본 차의 전체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

일본 차의 판매량 증가는 특히 렉서스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올해 수입차 누적 등록 대수를 보면 렉서스 ES 모델은 2960대로 전체 5위에 올랐다. 특히 지난달 수입 하이브리드차 등록 대수 순위를 살펴보면 렉서스 ES300h(543대), 렉서스 NX350h(424대)가 나란히 4∼5위를 차지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이날 렉서스 등 일본 차 업체들이 자국에서 성능을 조작해 허위로 인증을 받은 만큼 한국의 자기인증제도를 철저하게 지켰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사전인증제도를 속이고 성능을 조작해 판매했다면 국내에서 판매했거나 판매 중인 자동차 역시 자기인증제도 하에서 부정행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특히 국내 소비자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이들 업체 자동차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시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순장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처장은 “현재 수입 중인 일본 차량 외에 이전에 수입된 차종들도 성능을 조작해 인증을 통과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는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국토교통부 등 정부가 나서 성능 조작 일본 차가 국내 법규를 위반하지 않았는지를 확인하고, 사실이 확인될 경우 강력한 제재와 함께 형사고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 현지 공영방송 NHK 등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은 도요타자동차를 비롯해 마쓰다, 야마하발동기, 혼다, 스즈키 등 5개 업체로부터 자동차 성능 시험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들 업체가 인증 부정을 신고한 모델은 모두 38개이며, 이 가운데 지금도 생산되고 있는 차량은 6개 모델이다. 국토교통성은 6개 모델에 대해 출하 정지를 지시했다. 해당 업체 중 도요타는 코롤라 필더, 코롤라 악시오, 야리스 크로스 등 현재 생산 중인 자동차 3개 모델과 크라운, 아이시스, 시엔타, 렉서스 RX 등 과거에 만들었던 4개 모델 등 7종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밝혔다.

일본 차의 약진과 달리 같은 기간 독일 등 유럽산 수입차 등록 대수는 7만2980대로, 그 비중은 72.7%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8만8210대) 비중인 83.4%와 비교해 10.7%포인트가 줄어들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