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아 카카오 대표 “매년 2억원 주식 매입···경영성과 책임질 것” 첫 주주 서한

2024.05.17 14:10 입력 2024.05.17 15:25 수정

정신아 카카오 대표

정신아 카카오 대표

정신아 카카오 대표가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앞으로 매년 2억원 규모의 카카오 주식을 매입하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16일 카카오 주주들에게 보내는 첫 서한에서 “저는 대표이사로 재직하는 동안 매년 두 차례에 걸쳐 각 1억원 규모의 카카오 주식을 장내 매입할 예정”이라며 “매입한 카카오 주식은 대표이사 재직 동안 매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카카오 수장으로 선임된 정 대표가 주주서한을 보내는 것은 처음이다.

정 대표는 이날 카카오 주식의 장내 매수 사실을 공개했다. 정 대표는 “향후에는 매해 2월과 8월 실적발표를 마친 뒤 매입함으로써 이후의 경영 성과에 책임을 지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정 대표는 “저의 보수 체계는 주주가치와 연동돼 있다”며 “보수의 약 60%인 상여는 장·단기 성과급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중 단기성과급은 당해 사업의 주주수익률, 장기성과급은 3개년간의 주주수익률을 기반으로 산정된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카카오 성장 방향에 대한 계획도 공유했다. 단기적으로는 카카오톡 트래픽을 바탕으로 한 광고사업과 선물하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장기적으로는 글로벌 사업 확장과 인공지능(AI)이라는 두 개 축을 중심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정 대표는 “6월에는 카카오브레인이 개발한 대규모언어모델(LLM)과 핵심 인력들이 카카오에 합류하게 된다”며 “카카오는 이를 바탕으로 사용자 중심의 AI 서비스에 집중하려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