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가전 시장 점유율, 삼성전자 작년에도 1위

2024.04.10 22:50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 최대 가전 시장인 미국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10일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매출 기준 점유율 21%로 최대를 기록했다.

이어 LG전자 19%, 제너럴일렉트릭(GE) 18%, 월풀 15% 순이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022년에도 나란히 1·2위를 차지하는 등 수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분석 대상에는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식기세척기, 레인지 등 주요 가전이 포함됐다.

판매 수량 기준 점유율도 삼성전자가 19%로 1위였다. GE 17%, LG전자 16%, 월풀 16% 등이 뒤를 이었다. 소비자가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 고려하는 브랜드는 삼성전자가 32%로 가장 많았다. LG전자는 29%, GE와 월풀은 각각 28%였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연결성과 사용성이 향상된 신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미국 가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방침이다. 2024년형 비스포크 신제품에는 고성능 AI 칩이나 카메라, 센서를 탑재해 다양한 AI 기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내부 카메라가 입출고되는 식재료를 인식하고, 일체형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는 세탁물 무게와 종류, 오염도를 감지해 세탁하고 최적의 상태로 건조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