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오션, 일본 교세라와 손잡고 새 경영시스템 도입

2024.05.17 10:51 입력 2024.05.17 11:26 수정

한화오션 조선소장 이길섭 부사장과 교세라 마츠나가 카즈히로 사업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오션 제공

한화오션 조선소장 이길섭 부사장과 교세라 마츠나가 카즈히로 사업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오션 제공

한화오션이 일본의 교세라와 협력해 조선업에 특화한 새 경영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한화오션은 지난 16일 거제사업장에서 조선업 특화 경영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생산, 설계, 원가관리 등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교세라와 공동 기획(TF)단을 신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생산 전 분야에 걸쳐 조직별 손익관리 체계를 적용하고, 향후 생산성 30% 향상과 원가 경쟁력을 높이는 게 한화오션의 목표다.

1959년 창업한 교세라는 ‘아메바 경영시스템’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아메바 경영시스템은 고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회장이 착안한 경영 관리 기법으로, 아메바라 지칭하는 세분화된 소집단에 결정권을 전적으로 위임해 각 아메바가 경영 목표를 능동적으로 달성하는 전원 참가형의 분권적 경영 시스템을 말한다.

한화오션은 “새로운 경영시스템 도입을 통해 전 구성원들이 업무에 대한 자긍심을 증진하고 창의적 생산혁신으로 지속적인 가치를 증대해 나갈 것”이라며 “주인의식 강화와 인력 정예화를 목표로 전반적인 생산 체계와 시스템 재정비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