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KCC, 친환경 도료 개발 맞손

2024.05.27 10:54 입력 2024.05.27 15:54 수정

김상훈 KCC 부사장(왼쪽)과 이종구 LG화학 부사장이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KCC·LG화학 제공

김상훈 KCC 부사장(왼쪽)과 이종구 LG화학 부사장이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KCC·LG화학 제공

LG화학과 KCC가 친환경 페인트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LG화학은 KCC와 지난 23일 경기 용인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경 소재 및 도료 관련 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LG화학이 연구·개발한 이산화탄소 전환 또는 미생물 발효 기반의 친환경 페인트 원료를 공급하면, KCC는 이를 활용해 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친환경 페인트 제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LG화학이 공급하는 친환경 원료는 탄소 저감은 물론 다양한 물성을 충족할 수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두 회사는 앞으로 기존 페인트와 동등한 수준 이상의 물성을 유지할 수 있는 친환경 원료를 연구·개발하고, 자동차 도료 등 다양한 페인트 분야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상훈 KCC 부사장은 “양사간 MOU를 통해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제품 개발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에 개발한 LG화학의 탄소중립소재는 친환경성이 우수한 데다 제품 품질도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어 KCC 페인트와의 시너지가 클 것” 이라고 말했다.

이종구 LG화학 부사장은 “화학업계를 선도하는 두 기업이 만나 친환경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친환경 제품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다양한 소재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