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0대 그룹 ‘AI 전문 임원’ 1년 새 2배로

2024.05.28 07:57 입력 2024.05.28 14:29 수정

LG그룹 55명 ‘최다’…SK그룹 53명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국내 30대 그룹의 AI 전문 임원 수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자산 상위 30대 그룹에서 올해 임원 인사가 반영된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295개 기업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AI 전문 임원 수는 총 187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89명보다 98명 증가한 수치다. 전체 임원 1만1343명의 1.6%에 해당한다.

리더스인덱스는 1분기 보고서 내 임원의 담당 업무와 이력을 바탕으로 AI 관련 부서나 업무 이력이 있는 임원을 AI 전문 임원으로 분류하고 사외이사도 포함했다.

AI 전문 임원이 1명 이상 있는 그룹은 지난해 1분기 15개 그룹에서 올해 1분기 17개 그룹으로 늘었다. 30대 그룹 중 AI 전문 임원이 가장 많은 그룹은 55명을 기록한 LG그룹이었다. 1년 전 25명과 비교해 2배 이상 늘었다. 2020년 설립된 LG AI연구원에 15명, LG전자에 19명의 AI 전문 임원이 포진했다. 또 LG CNS가 연초 이마트 디지털사업본부장으로 있던 진요한 상무를 AI 센터장으로 영입하는 등 다른 계열사에도 AI 전문 임원 20명이 있다.

SK그룹이 53명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1분기 14명에서 39명이나 늘었다. SK하이닉스가 AI 인프라 부서를 신설하면서 김주선 AI 인프라 사장 이하 24명의 임원을 배치했다. SK텔레콤의 AI 전문 임원은 22명에 이른다.

이어 KT 28명, 삼성 19명, 현대차 6명, 네이버 4명, 미래에셋·포스코·롯데·CJ 각 3명, HD현대·카카오 각 2명 순이었다. 삼성의 경우 삼성전자에 사외이사인 조혜경 한성대 AI응용학과 교수, 김대현 삼성리서치 글로벌 AI센터장,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담당이었던 류경동 SAIT 부사장 등 11명이 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