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은행권 ‘사회공헌’ 1조6000억원 투입…전년보다 32% 늘어

2024.05.28 21:33

“경제 생태계 선순환에 적극 기여”

지난해 은행권이 사회공헌에 쓴 돈이 전년보다 30% 넘게 증가한 1조6000억원대에 달했다. 은행이 벌어들인 순이익의 7.1% 수준이다.

은행연합회가 28일 발간한 ‘2023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권은 지난해 사회공헌에 1조6349억원을 투입했다. 전년보다 3969억원(32.1%) 늘었다. 은행권 당기순이익 대비 사회공헌 비중은 7.1%로 전년보다 0.6%포인트 확대됐다. 가장 많은 금액이 쓰인 분야는 ‘지역사회·공익’(1조121억원·61.9%)과 ‘서민금융’(4601억원·28.1%)이었다. 은행연합회는 “고금리·고물가·고환율로 어려움을 겪었던 소상공인·자영업자, 취약계층에 지원을 강화하고자 노력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학술·교육 765억원(4.7%), 문화예술체육 635억원(3.9%), 글로벌 115억원(0.7%), 환경 112억원(0.7%) 순이었다.

조용병 은행연합회장은 “앞으로도 은행권은 경제 생태계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포용적 금융 실천에 앞장서고자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함께 동행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