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22일 미국 출장…빅테크 CEO들 만나 AI·반도체 사업 점검

2024.06.21 16:38 입력 2024.06.21 17:08 수정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오는 22일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지난 4월 새너제이 엔비디아 본사에서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와 회동한 지 2개월여 만이다.

21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인공지능(AI) 및 반도체 시장을 점검하고, 현지 빅테크 기업의 주요 인사들과 만날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김주선 SK하이닉스 사장 등 그룹 내 AI·반도체 관련 경영진도 동행한다.

SK그룹이 최 회장 개인사와 계열사 실적 부진 등 복합 위기에 처한 가운데, 최 회장은 미국에서 AI와 반도체 시장을 점검하고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빅테크들이 모여 있는 새너제이 실리콘밸리에 국한하지 않고, 미국 동·서부를 횡단하며 현지 파트너사들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6일 대만에서 웨이저자 TSMC 신임 회장과 만나 “인류에 도움되는 AI 초석을 함께 만들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최근 미국 AI·반도체 빅테크 경영진도 인류의 미래에 공헌하는 AI를 강조하고 있어, 최 회장은 SK그룹의 ‘AI 생태계’를 바탕으로 한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SK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은 글로벌 경쟁이 격화하는 AI·반도체 분야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리더십을 공고히 하는 데 시간과 자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