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분기배당’ 증가세…1분기 21개사·4조7000억원 ‘역대 최대’

2024.05.20 08:07 입력 2024.05.20 10:41 수정

KT·JB금융지주 올 첫 실시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연합뉴스

올해 1분기 배당을 결정한 국내 상장사는 총 21개사로 배당금 총액은 4조를 훌쩍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분기배당 기업 수와 배당금 총액 모두 역대 최대치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올해 1분기 분기배당을 실시하는 기업은 총 21개사, 배당금 총액은 4조7021억원이다.

대표적으로 삼성전자(주당 361원), CJ제일제당(1000원), POSCO홀딩스(2천500원), SK텔레콤(830원), SK하이닉스(300원) 등이 분기배당 정책을 이어간다.

저PBR(주가순자산비율)주로 분류되는 KB금융(784원), 신한지주(540원), 하나금융지주(600원), 우리금융지주(180원), 현대자동차(2000원)도 분기배당을 한다.

KT(500원), JB금융지주(105원)는 이번에 첫 분기배당을 실시한다.

1분기 분기배당 기업 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11년∼2021년 한 자릿수에 머물던 1분기 분기배당 기업 수는 2022년 15개사, 2023년 19개사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2011년∼2014년에는 1개사, 2015년 0개사, 2016년 2개사, 2017년 5개사, 2018∼2019년 8개사, 2020년 7개사, 2021년 5개사였다.

1분기 배당금 총액도 매년 늘고 있다. 2017년에는 처음으로 1조원대를 돌파한 데 이어 2018년 2조6099억원, 2019년 2조7036억원, 2020년 2조6314억원, 2021년 2조7840억원을 기록했다. 2022년(3조7049억원)과 2023년(3조8318억원)에는 3조원대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분기배당 기업 수는 여전히 소수에 머물고 있다. 상장사 총 2567개사(코스피 840개사·코스닥 1727개사) 중 1분기 배당 기업 수는 0.8%에 불과하다.

대체로 한국 기업은 연말 1회 실적을 결산해 ‘연배당’을 실시한다. 지난해 12월에는 코스피 상장사 558곳이 총 27조5000억원을 결산 배당을 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