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착한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 2년, 가맹점·매출 모두 증가

2022.09.21 11:15

제로배달 유니온 소속 배달앱은 올해 8월 말 현재 음식배달 4개사(위메프오·땡겨요·먹깨비·소문난샵)와 전통시장·마트 3개사(놀러와요시장·맘마먹자·로마켓)등 총 7개다.

제로배달 유니온 소속 배달앱은 올해 8월 말 현재 음식배달 4개사(위메프오·땡겨요·먹깨비·소문난샵)와 전통시장·마트 3개사(놀러와요시장·맘마먹자·로마켓)등 총 7개다.

기존 대형배달플랫폼보다 가맹점 수수료를 대폭 낮춘 공공배달서비스 ‘제로배달 유니온’이 출범 2년 만에 연간 매출이 6배 늘고 가맹점 수도 1.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출범 초기인 2020년 57억9800만원에 그쳤던 제로배달 유니온 매출액이 올해 8월 343억6000만원으로 약 6배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가맹점 수도 올해 8월 말 기준 5만6712곳으로, 출범 초기(3만592개)보다 1.8배 늘었다. 시장점유율로 2020년 0.72%에서 지난해 1.53%, 올해 3.02%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민간 배달앱사의 높은 중개수수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 주도로 만든 민관협력방식 배달서비스다. 별도의 구축 및 운영 비용 없이 기존에 운영 중인 민간배달앱을 모아 놓은 형태다. 기존 대형배달플랫폼에서 가맹점에 부과하는 수수료 6~27%를 최대 2%로 낮춰 소상공인들의 실질적인 부담을 낮췄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현재 제로배달 유니온 소속 배달앱은 음식배달 4개사(위메프오·땡겨요·먹깨비·소문난샵)와 전통시장·마트 3개사(놀러와요시장·맘마먹자·로마켓)등 총 7개다.

서울시는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 2년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29일부터 페이백 이벤트를 진행한다. 제로배달 유니온에서 서울사랑상품권 1만원 이상 결제 시 2000원, 2만원 이상 결제시 4000원 상당의 e서울사랑상품권을 지급하는 것이다. 이벤트 기간 내 1인당 최대 2만원까지 페이백받을 수 있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코로나19와 비대면 소비증가로 배달주문 자체는 늘고 있지만 높은 배달중개수수료로 소상공인들은 부담은 늘어가는 상황”이라며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은 덜어주고, 소비자는 서울사랑상품권 결제 등으로 할인혜택을 누릴 수 있는 제로배달 유니온이 더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