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물가 내렸는데 공공요금 고공행진…생산자물가 6개월째 상승

2024.06.21 10:35 입력 2024.06.21 14:07 수정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한수빈 기자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한수빈 기자

생산자물가가 6개월 연속으로 상승했다. 농축산물을 비롯한 ‘먹거리 물가’가 두달 연속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도시가스 요금이 급등하고 서비스물가도 오른 것이 물가의 발목을 잡았다.

먹거리 물가는 내렸는데…가스요금은 고공행진

한국은행은 5월 생산자물가지수(잠정)가 전월(119.16)보다 0.1% 높은 119.25(2020년=100)로 집계됐다고 21일 발표했다.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12월 이후 줄곧 오름세를 보였는데, 농림수산품과 공산품 가격 상승세가 둔화되며 상승 폭은 전월보다 축소됐다. 생산자 물가는 생산자 간 거래되는 ‘도매 물가’로, 소비자 물가의 선행지표로 여겨진다.

농림수산품은 전월 3% 하락한데 이어 5월에도 4% 하락하며 두 달 연속 크게 물가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산물은 전월대비 0.6% 올랐지만 농산물은 7.5%, 축산물은 1.3% 내렸다. 이 덕에 신선식품의 생산자물가는 전월 대비 8% 떨어졌다. 연초 크게 올랐던 먹거리 물가가 안정세를 보인 것이다.

참외가 전월보다 52.4%, 오이가 34.6% 싸졌고 닭고기는 5.4%, 쇠고기는 3% 가격이 하락했다. 다만 사과와 배는 여전히 1년 전과 비교하면 111.7%, 221.4% 높았고 냉동오징어도 34.6% 비싸졌다.

공산품은 보합 수준을 유지했다. 동, 아연 등 국제 금속가격이 오르며 1차 금속제품이 전월보다 1.3% 올랐으나, 석탄 및 석유제품이 유가 하락으로 3.5% 내렸다. 음식료품도 보합세를 보여 전달(0.3%)보다 가격 상승폭이 둔화됐다. 최근 수출이 늘고 있는 맛김은 3.5% 비싸졌지만 경유와 나프타 가격이 각각 5.7%, 4.4% 싸졌다.

서울 도심의 주택가에서 한 주민이 도시가스 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문재원 기자

서울 도심의 주택가에서 한 주민이 도시가스 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문재원 기자

문제는 공공요금이다. 전력·가스·수도 및 폐기물은 0.5% 상승했다. 천연가스 가격 상승으로 산업용도시가스가 5.3% 급등했기 때문이다. 20일 기준으로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천연가스(7월분)의 가격은 100만BTU당 2.74달러로 3개월 전보다 61% 올랐다. 유성욱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산업용도시가스 같은 경우 연료비연동제가 되면서 천연가스 단가 상승에 따라 가격이 올랐다”고 말했다.

서비스 물가도 0.5% 올랐다. 음식점 및 숙박(0.2%), 운송(0.2%) 등이 오른 가운데 정보통신 및 방송(2.4%)의 상승폭이 컸다. 유 팀장은 “공공기관에서 소프트웨어 관련 대가를 산정할 때 단가가 되는 개발 표준 단계가 인상된 요인이 컸다”고 말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 공급물가지수는 전월보다 0.2% 올랐다. 원재료(1.2%), 중간재(0.1%), 최종재(0.1%)가 모두 상승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총산출물가지수는 농림수산품(-4%)과 공산품(-0.2%) 하락에 힘입어 전월대비 0.1% 떨어졌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