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여 대신 팔래요”… 서울 아파트 증여비중 6년9개월만에 최저

2024.06.09 12:41 입력 2024.06.09 14:10 수정

서울 중구 남산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의 아파트 단지 모습. 문재원 기자

서울 중구 남산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의 아파트 단지 모습. 문재원 기자

서울 아파트 거래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6년 9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증여로 인한 취득세 부담이 더 커졌기 떄문으로 분석된다.

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울 아파트 증여 거래 건수는 326건이었다. 이는 전체 거래(6275건)의 4.8%로, 지난 3월 11.0%에서 급감했다. 월 기준으로 2017년 9월(2.9%) 이후 6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전국 기준으로도 4월 증여 비중은 전월(6.0%)보다 감소한 3.88%로 집계됐다. 2020년 6월(3.87%) 이후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올해 1~3월까지만 해도 10%를 넘어서던 증여 비중이 4월 들어 반토막이 난 것은 4월부터 아파트값 상승세가 본격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매매가격이 오르면 증여가액도 높아져 세금 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서울 아파트값은 3월 말부터 상승 전환해 11주 연속 올랐다. 지난주는 전주 대비 0.09% 올라 지난해 10월 3주(0.09%) 이후 약 8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인기 아파트를 중심으로 실거래가가 전고점에 육박하거나 근접하는 사례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매매 거래량은 증가 추세다. 국토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월 2570건에 그쳤던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3월 들어 4217건으로 증가한 뒤 4월 들어 4360건으로 늘었다. 2021년 7월(4796건) 이후 2년9개월 만에 최다 거래량이다.

5월 매매도 6월 현재까지 신고건수가 3437건에 달해 이달 말까지인 신고기한을 고려하면 4월 거래량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