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원전 전력 연계 수소 생산 플랜트 구축

2024.06.19 16:00

현대건설, 원전 전력 연계 수소 생산 플랜트 구축

현대건설이 원자력발전소 전력으로 수소를 생산하는 플랜트 구축에 나선다.

현대건설은 19일 한수원·삼성물산·두산에너빌리티·한국전력기술·한국가스안전공사·한국가스기술공사·전력거래소와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원전 전력 연계 저온 수전해 수소 생산 및 운영 실증’ 사업의 일환이다. 국내 최초로 원전 전력을 사용하는 수전해(물을 전기분해해 고순도 수소를 생산하는 친환경 기술) 수소 생산 플랜트를 실증하는 사업으로 정부 출연금은 290억원이다.

2027년까지 10메가와트(㎿)급 규모의 저온 수전해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루 4t 이상의 수소를 생산·저장·출하하는 인프라 구축을 목표를 세웠다. 현대건설은 총괄설계, 기자재 구매, 시공, 시운전을 담당한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