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양산 ‘31.6도’, 남부지방 곳곳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

2024.05.19 18:45

초여름 날씨가 나타난 19일 오후 인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여름 날씨가 나타난 19일 오후 인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일요일인 19일 남부지방의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곳곳에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한 곳과 기온은 경기 양평 28.5도, 충북 청주 29.5도, 충남 홍성 28.0도, 전남 남원 30.1도, 경남 합천·양산 31.6도, 대구 31.5도, 경북 경주 31.5도, 부산 28.2도, 제주 서귀포 26.7도 등이다.

기상청은 최근 남쪽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맑은 날씨에 햇볕이 더해지면서 이날 낮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5도 이상으로 올랐으며 특히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30도 안팎으로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경남 통영에서는 1968년 관측이 시작된 이래 5월 중순 기온으로는 가장 높은 기온인 28.2도가 기록됐다. 통영의 5월 중순 종전 최고기온은 2016년 5월20일 기록된 27.9도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5도 이상으로 오르겠고, 특히 경상권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20도가량으로 매우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