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식혀주는 비, 남부·제주엔 폭우에 돌풍

2024.06.21 11:27 입력 2024.06.21 17:15 수정

21일 오전 장마철에 접어든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산방산에 비구름이 걸려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장마철에 접어든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산방산에 비구름이 걸려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요일인 22일부터 일요일인 23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비가 내리고, 흐리면서 21일까지 이어지던 폭염은 기세가 한풀 꺾이겠다.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폭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2일 새벽부터 전남권과 제주도에 비가 시작되겠고, 오전에는 충청권과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21일 예보했다. 22일 오전부터 밤 사이 서울·인천·경기 남부·북부 서해안과 강원 남부에도 가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23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강원 영동에, 오후부터는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 강원 북부 동해안, 저녁부터는 서울·경기 남동부, 충남 북부에도 가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남부지방의 경우 22일부터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22∼23일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 5~30㎜, 대전·충남 남부, 충북 남부 20~60㎜, 세종·충남 북부, 충북 중·북부와 경북 북부, 울릉도·독도 10~40㎜, 광주·전남과 부산·울산·경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 50~100㎜ 등이다. 전북, 대구·경북 남부, 경남 내륙(지리산 부근 제외)에는 30~80㎜, 제주도에는 50∼150㎜에 달하는 비가 내리겠다. 전북 동부에는 100㎜ 이상, 전남 해안, 전남 동부 내륙에는 180㎜ 이상, 부산·울산·경남 남해안에는 150㎜ 이상, 제주 중산간과 산지에는 20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수도권의 경우 22일 경기 남부에 5~10㎜, 서울·인천·경기 북부 서해안과 서해5도에 5㎜ 미만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23일에는 경기 북부·동부와 서해5도에 5~20㎜, 서울에 5㎜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이번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23일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지만 제주도에는 오후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 23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강원 영동, 오후부터는 경기 북부·동부와 강원 내륙·산지에도 가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22일 충청권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23일 오전까지)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되는 시간대는 지역별로 전남권과 제주도 22일 새벽~오후, 23일 새벽~오전(시간당 30~50㎜ 안팎), 전북 22일 오전~오후(시간당 20~30㎜ 안팎), 경남권 22일 오전~밤, 23일 아침~오전(시간당 30~50㎜ 안팎), 경북권 22일 오전~밤(시간당 20~30㎜ 안팎) 등이다. 충청권 남부에는 22일 오후 시간당 20~30㎜ 안팎의 비가 집중되겠다.

기상청은 제주에 22일 오후부터 순간풍속 시속 70㎞(초속 20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제주 산지에는 순간풍속이 시속 90㎞(초속 25m)에 달하는 강풍이 부는 곳도 있겠다. 남해안에도 순간풍속 시속 55㎞(초속 15m) 내외의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비가 내리거나 흐린 날씨로 인해 22일 낮 기온은 21일보다 3~6도가량 떨어지면서 평년(24~29도)과 비슷한 수준을 회복하겠다. 다만 22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는 낮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는 곳도 많겠다. 23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다시 30도 안팎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습도가 높아 최고체감온도는 31도 이상으로 올라가겠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