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알아야 더 잘 싸운다··· 암교육 받으면 1년 내 사망위험 27% 감소

2024.06.10 15:16 입력 2024.06.10 15:59 수정

암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사망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일러스트 김상민 기자

암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사망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일러스트 김상민 기자

암으로 진단된 뒤 암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사망 위험이 27% 낮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암교육센터 조주희 교수, 임상역학연구센터 강단비 교수 연구팀은 이 같은 내용의 연구를 ‘세계기분장애학회지(Journal of Affective Disorder)’에 게재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진은 2014년 7월부터 2017년 12월 사이 암을 새로 진단받고 심각한 수준의 부정적 스트레스를 경험한 환자 4880명을 암교육을 받은 810명과 받지 않은 4070명으로 구분한 뒤 1년 사망률을 추적 관찰했다.

암 진단을 받은 환자는 우울, 불안과 함께 ‘디스트레스’라 불리는 부정적 스트레스를 경험해 정서적 어려움을 겪기 쉽다. 이런 디스트레스는 암 진단 시 매우 흔하게 나타나 암 환자의 약 40%가 심각한 수준으로 경험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들 환자에게 암교육센터에서 암 치료 과정에 대한 이해를 돕고 증상을 관리하는 방법, 심리·사회적으로 환자를 지지하는 내용 등을 교육하면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연구 결과, 암교육을 받지 않은 그룹의 1년 사망률(1000인년당)은 7.6%였으나, 교육을 받은 그룹은 5.5%로 그보다 27% 더 낮았다. 1인년은 환자 1명을 1년간 관찰했음을 뜻하는 단위로, 두 그룹의 인원과 각 환자에 대한 관찰기간이 서로 달라 1000인년을 기준으로 삼았다. 암교육이 환자들의 1년 내 사망위험을 낮추는 효과는 나이가 비교적 젊은 환자 집단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60세 환자와 비교했을 때 50세 미만 환자는 63%, 50대 환자는 54% 더 사망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결과는 앞서 수술 치료가 가능한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수행한 연구와도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된다. 앞선 연구에선 디스트레스 수준이 높았던 대장암 환자들의 재발 및 사망 위험도가 최대 84% 높았고, 특히 4기까지 진행한 대장암 환자에겐 위험도가 153%까지 치솟았다. 재발·사망과 관련되는 암 발병 스트레스 관리가 환자 치료에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다.

국내에선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이 2008년 처음으로 암교육센터를 열어 암교육 치료과정을 도입했다.조주희 교수는 “암을 치료하기에 앞서 적절한 교육과 지지 프로그램을 제공받은 환자들의 예후가 좋다는 것은 치료의 영역에서 암교육의 필요성을 재확인하는 근거”라며 “다양한 전문가들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면 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뿐 아니라 생존율을 높이는 데도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