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으로 공사 중단된 대구 이슬람사원…“이전으로 실마리 찾나”

2021.06.16 17:04

주민 반대로 공사가 중단된 대구 이슬람사원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방안이 제기됐다.

사원 건축주와 인근 주민들도 이전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돌파구를 찾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대구 북구 대현동 한 주택가에 지난 2월23일 ‘이슬람 사원 건립 반대’ 펼침막이 걸려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대구 북구 대현동 한 주택가에 지난 2월23일 ‘이슬람 사원 건립 반대’ 펼침막이 걸려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16일 대구 북구청은 이날 오후 구청 회의실에서 비공개로 열린 제2차 이슬람 사원 건축 협상에서 건축주 측이 상가 등 대체 건물로 사원을 옮기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북구청 관계자는 “구청이 대현동 사원 신축 부지 매입을 전제로 전제로 대로변 상가 건물 등 다른 곳으로 이전하자는 제안에 건축주 측이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현 대현동 부지는 주택가 한 가운데여서 민원이 잇따르는 데 따른 조치라고 구청 측은 설명했다.

건축주 측은 구청의 제시안에 대해 “경북대학교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 안에 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대에는 세계 각국에서 온 이슬람교도 석·박사 학생들이 재학하고 있다.

협상에 참석한 주민 대표들도 이슬람 사원을 주택가 밖으로 옮기는 방안에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북구청은 지난해 9월 대현동에 이슬람사원 건축을 허가했으나 주민 반발로 지난 2월 공사가 중단됐다.

이슬람사원 건립 반대 주민들이 16일 대구 북구청 앞에서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슬람사원 건립 반대 주민들이 16일 대구 북구청 앞에서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10일 대구참여연대, 경북대 민주화교수협의회, 인권운동연대 등 4개 단체는 사원건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이들 단체는 “이슬람사원 공사가 4개월 이상 중단되면서 건축주의 경제적 피해는 물론 이슬람 학생과 주민들 간의 관계도 힘들어지고 있다”면서 “종교의 자유와 문화 다양성을 부정하는 일부 극단세력들의 혐오와 차별적 언행으로 이슬람 학생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북구에 한정된 문제가 아니라 대구 지역사회 전체가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사회적 협의체 구성에 해당 주민과 건축주, 북구청과 북구의회 등 관계 주체들의 긍정적인 참여”을 촉구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