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투자리딩방으로 124억 챙긴 일당 63명 검거

2024.05.21 13:08

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2대

대포통장 수사 과정에서 범행 인지

투자리딩방(투자추천 대화방)을 거짓으로 운영해 124억 원을 챙긴 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2대는 사기, 통신사기피해환급법 등의 혐의로 63명을 검거해 이중 총책 30대 A씨 등 32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가짜 투자 리딩방과 가짜 홈트레이딩 시스템(HTS) 등을 이용해 2021년부터 2년여간 140여 명으로부터 약 124억 원을 챙긴 혐의다.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이들은 A씨가 이끄는 ‘본사’ 조직과 대포통장 유통조직팀, 영업담당팀, 자금 세탁팀 등을 만들어 협업했다.

이들은 먼저 불법 수집한 개인정보로 ‘투자 전문가의 무료 주식 정보 제공’ 문자메시지를 불특정 다수에게 보내 피해자들을 유인했다. 피해자들이 채팅방에 참여하면 일당이 수익 인증 사진과 글을 올리며 투자를 부추겼다.

그러나 입금된 돈은 실제 투자되지 않고 대포통장 계좌로 들어온 후 세탁됐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들에게 보이는 HTS에는 실제 투자가 이뤄지는 것처럼 조작된 화면이 연출됐다.

피해자들은 20~60대까지 다양했다. 피해액은 개인당 많게는 수억 원에 이른다. 경찰은 대포통장 유통 조직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들 일당의 범죄를 인지했다.

경찰은 A씨 조직이 쓴 300여 개의 계좌와 자금흐름을 분석해 2022년 4월부터 2년 동안 63명을 검거했다. A씨 등 조직원들은 선·후배 관계로, 경찰의 압수수색 당시 조직 사무실에서는 현금 20억 원과 명품, 마약류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수사받는 동안 자산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약 46억 원에 대해 기소 전 추징 보전 조치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