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포항·경주, ‘해오름동맹’ 상설 협력기구 출범

2024.06.10 21:13 입력 2024.06.10 21:19 수정

첨단산업·관광·교통망 관련

3대 분야 10개 핵심사업 추진

울산시와 경북 포항시·경주시 등 3개 시도로 구성된 ‘해오름동맹 도시’가 상설 협력기구를 구성해 상호 밀착·협력을 강화한다.

울산시는 10일 오후 동구 HD현대건설기계 글로벌오퍼레이션센터에서 ‘동남권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 상반기 정기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김두겸 울산시장과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3개 자치단체 실·국장 등 28명이 이 자리에 참석했다.

해오름동맹은 이 자리에서 상설 협력기구인 광역사무국 추진단(추진단)을 발족했다. 해오름동맹 도시발전 시행계획을 토대로 3대 분야 10개 핵심사업도 마련됐다. 3대 분야는 ‘친환경 첨단산업지대’ 구축, 강·산·바다를 연계하는 ‘세계적인 문화관광권’ 조성, 동일 생활권으로 연결되는 ‘초광역 교통망’ 형성 등이다.

해오름동맹은 2016년 6월 동해고속도로 중 한 구간인 울산∼경주~포항 고속도로 개통을 계기로 하나의 생활권역으로 묶인 3개 도시가 공동 발전을 위해 결성한 행정협의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해오름동맹을 통한 3개 도시의 상생 협력과 동반 성장으로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해오름동맹이 지방시대를 선도하는 초광역 상생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공동협력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으로 3개 도시 간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