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이종섭과 ‘채 상병 사건’ 이첩 당일 3차례 통화

2024.05.28 20:53 입력 2024.05.28 21:05 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서울대 총장 및 저출산, 고령화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서울대 총장 및 저출산, 고령화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8월 해병대 수사단이 채모 상병 사망 사건을 경찰에 이첩한 당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는 박정훈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이 임성근 사단장 등을 채 상병 사건 혐의자에 넣은 조사 결과를 경찰에 이첩하고, 이 전 장관이 박 대령을 항명 혐의로 수사하라고 국방부 검찰단에 지시한 직후다. 윤 대통령은 엿새 뒤에도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건 것으로 밝혀졌다. 대통령실의 수사외압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28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2일 낮 12시7분44초에 이 전 장관에게 전화해 통화했다. 통화는 4분5초간 이어졌다. 당시는 박 대령 등 해병대 수사단이 임 사단장 등 8명을 사망사건 책임이 있는 혐의자로 명시한 조사결과를 경북경찰청에 이첩한 직후였다.

해당 통화기록은 박 대령의 항명 혐의 등을 재판 중인 군사법원이 박 대령 측 요청을 받아들여 통신사로부터 받은 이 전 장관의 통신기록 조회 결과다.

윤 대통령은 12시43분16초에 다시 이 전 장관에게 전화했고 13분43초간 통화했다.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3번째 통화는 12시57분36초부터 12시58분28초까지 52초간 한 차례 더 이뤄졌다.

두 사람의 통화가 이뤄지는 사이인 12시45분쯤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은 박 대령을 불러 보직 해임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시원 당시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과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 등 국방부 관계자들 간의 통화도 여러 차례 이뤄졌다.

이날 오후 늦은 시각 국방부 감찰단은 경북경찰청으로부터 해병대 수사단의 조사결과 기록을 회수해왔다.

윤 대통령은 엿새 뒤인 8월8일 오전 7시55분에도 같은 휴대전화로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튿날인 8월9일 이 전 장관은 해당 사건을 국방부 조사본부에 재검토를 맡기기로 결정했다. 유재은 법무관리관은 ‘해병대 조사결과에 대한 검토보고’ 문건을 조사본부에 전달했는데 사건 관련자들의 혐의를 적시하지 말라는 내용이었다.

이 전 장관이 지난해 7월31일 오전 해병대 수사단이 수사결과 발표를 취소하기 전에 대통령실 유선전화로 걸려 온 전화를 받아 2분48초간 통화한 사실도 확인됐다. 해당 전화번호는 대통령실이 사용하는 ‘02-800’으로 시작하는 번호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보실 회의를 주재했다. 이른바 ‘VIP(윤 대통령) 격노설’이 나온 현장이다. 이 전 장관은 통화 이후 김 사령관에게 ‘사건이첩 보류’를 지시했다. 김 사령관은 이후 박 대령을 불러 ‘VIP 격노설’을 전했다고 박 대령 측은 밝혔다.

박 대령 측은 윤 대통령으로부터 걸려 온 통화가 모두 해병대 수사단의 수사결과 이첩 사실과 직결된 것으로 의심한다. 앞서 이 전 장관 측은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사실이 없다”며 “해병대 수사단이 조사한 내용은 하나도 빠짐없이 경북경찰청에 전달됐고, 국방부는 해병 1사단장을 수사대상에서 제외시킨 사실도 없다”고 해명해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과 장관의 통화 내용은 알 수 없다”면서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무리한 수색 작업으로 인명사고가 발생한 것을 질책했다고 밝힌 만큼 유사한 대화가 이뤄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과 국무위원은 수시로 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