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보/영동고속도 봉평터널 입구서 6중 추돌사고 4명 사망, 16명 부상

2016.07.17 19:21 입력 2016.07.18 12:29 수정

강원 평창의 영동고속도로에서 관광버스가 앞서 가던 승용차를 들이받는 등 5중 연쇄 추돌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20대 여성 4명이 숨지고, 나머지 4대의 승용차 탑승자 등 16명이 다쳤다.

숨진 여성 4명은 강릉에서 피서를 즐기고 귀경길에 날벼락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나머지 또 다른 승용차 운전자와 탑승자들도 가족 단위 피서객으로 전해졌다.

17일 오후 5시 54분쯤 강원 평창군 용평면 봉평터널 입구 인천방면 180㎞ 지점에서 관광버스와 승용차 5대가 잇따라 추돌해 4명이 숨지고 1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17일 오후 5시 54분쯤 강원 평창군 용평면 봉평터널 입구 인천방면 180㎞ 지점에서 관광버스와 승용차 5대가 잇따라 추돌해 4명이 숨지고 1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사고는 17일 오후 5시 54분께 강원 평창군 용평면 영동고속도로 봉평터널 입구(인천방면 180㎞ 지점)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K5 승용차에 타고 있던 이모씨(21·여) 등 20대 여성 4명이 숨졌다.

승용차 운전자는 크게 다쳐 원주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어 연쇄 추돌이 발생, 앞서 가던 아우디(운전자 김모·34)·그랜저(채모·44)·SM5(장모·27·여)·BMW(40·여) 등 승용차 4대에 타고 있던 운전자 등 16명도 다쳤다.

관광버스에는 23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친 승객이 없어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았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K5 승용차에 타고 있던 여성 4명과 운전자 김씨는 강릉에서 피서하고 귀경길에 날벼락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김씨 등은 렌터카 업체에서 차량을 빌려 강릉으로 이동, 피서를 즐기고서 집으로 귀가하던 중이었다.

또 그랜저와 SM5 등 나머지 승용차 4대 탑승자도 가족 단위 등으로 영동지역에서 피서를 즐기고 귀가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버스가 승용차 등을 뒤늦게 발견해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보고 있다.

사고가 난 곳은 편도 2차로 구간이며, 봉평 터널 진입차량으로 지정체가 빚어져 일부 차량은 서행하거나 정차 중이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17일 오후 5시 54분쯤 강원 평창군 용평면 봉평터널 입구 인천방면 180㎞ 지점에서 관광버스와 승용차 5대가 잇따라 추돌해 4명이 숨지고 1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17일 오후 5시 54분쯤 강원 평창군 용평면 봉평터널 입구 인천방면 180㎞ 지점에서 관광버스와 승용차 5대가 잇따라 추돌해 4명이 숨지고 1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사고 직후 경찰은 평창나들목에서 인천 방향 진입차량을 차단하고 우회 조치했다.

그러나 비가 내린 데다 사고까지 겹쳐 평창 부근 인천방면 상행선 구간이 2시간여가량 극심한 지정체를 빚었다.

극심했던 차량 정체는 사망자와 부상자 이송이 마무리된 오후 8시부터 조금씩 풀렸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