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엘시티 99층서 뛰어내린 뒤 사라진 남성은 미국인 유튜버

2024.02.22 09:52 입력 2024.02.22 09:54 수정

부산 해운대 엘시티

부산 해운대 엘시티

지난 15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99층에서 뛰어내린 남성은 30대 미국인 유튜버로 확인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이 유튜버가 엘시티에서 1㎞가량 떨어진 호텔에서 나흘 이상 투숙했으며, 15일 고공낙하 후 곧바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이 남성이 유명 마천루나 절벽에서 낙하산을 타고 뛰어내리는 일명 ‘베이스 점핑’의 전문가이며 유튜버로 활동하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베이스 점핑을 계획하고 부산을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 남성을 국내로 송환해 주거침입 혐의를 조사하기로 하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할 계획이다. 경찰은 또 다른 남성의 신원을 파악 중이다.

이들은 지난 15일 오전 7시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 초고층 건물 엘시티에 몰래 들어가 99층 전망대에서 낙하산을 타고 뛰어내렸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사라진 뒤였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