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제 망해사 화재···극락전 전소

2024.04.14 09:28 입력 2024.04.14 10:20 수정

13일 오후 11시 17분쯤 전북 김제시 진봉면 망해사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13일 오후 11시 17분쯤 전북 김제시 진봉면 망해사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 김제 망해사 극락전이 화재로 전소됐다.

14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7분쯤 김제시 진봉면 망해사에서 불이 나 100㎡ 규모의 지상 1층 한식 기와지붕 건물인 극락전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5억 2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불은 1시간 20여 분 만에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망해사는 백제 의자왕 2년인 642년 창건된 유서 깊은 사찰로 서해 낙조가 절경을 이뤄, 최근 이 일대가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