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 5% 줄어···왜?

2024.05.19 10:39

서울 시내 한 스쿨존의 모습. 이준헌 기자

서울 시내 한 스쿨존의 모습. 이준헌 기자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가 지난 1년 사이에 약 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통계를 보면 2023년 스쿨존에서 발생한 어린이(12세 이하) 교통사고는 총 486건으로 지난해(514건)보다 5.4% 감소했다.

사고는 5·6월(비중 23.1%), 금요일(22.6%), 오후 2∼6시(52.9%)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전체 부상자 중 초등학교 2·3학년(27.7%)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컸다.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는 2019년 567건에서 코로나19 확산 시기인 2020년(483건)을 제외하고 2021년 523건, 2022년 514건, 2023년 486건으로 매년 줄어드는 추세다.

1차적인 원인은 전체 어린이 인구의 감소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어린이 인구는 2019년 557만9000명에서 2023년 481만8000명으로 지속해서 줄고 있다. 2019년 대비 2023년 스쿨존 사고 감소율은 14.3%로, 같은 기간 어린이 인구 감소율(13.6%)과 비슷하다.

2020년 3월부터 스쿨존 내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를 의무화한 ‘민식이법’(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시행된 데 비해 사고 감소 폭이 크지 않다는 지적이다. 스쿨존 내 무인단속 장비는 2021년 4000여대에서 지난해 1만여대로 대폭 늘었다. 운전자 등의 안전의식 개선이 아직 더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경찰청이 지난 3월 한 달간 스쿨존 집중단속을 벌인 결과 음주운전 22건을 비롯해 신호위반·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등 교통법규 위반이 1000건 넘게 적발됐다. 경찰청은 스쿨존 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안전시설물을 확대 설치하고 불법 주정차와 과속 운전 등에 대한 단속·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