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호중 4번째 조사…‘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 확보 총력

2024.05.21 20:57

김씨 비공개 출석…‘음주 뺑소니’ 은폐 정황 속속 드러나

사고 차량 등 3대 메모리칩에 단서 될 대화 담겼을 가능성

취재진이 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의 출석을 기다리다가 비공개 출석 소식을 듣고 철수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취재진이 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의 출석을 기다리다가 비공개 출석 소식을 듣고 철수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33)가 21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음주 뺑소니 사실을 시인한 이후 첫 경찰 출석이었다. 앞서 김씨는 사고 다음날인 지난 10일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한 것은 시인했지만 술은 먹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2시쯤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김씨는 경찰 출석 장면을 포착하려 대기 중이던 취재진을 피하기 위해 검은색 BMW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타고 경찰서 지하 1층 통로로 진입한 다음 조사실로 향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남서는 신축되며 지하에서 피의자가 올라올 수 있게 설계됐다”면서 “김씨에게 특별히 혜택을 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번 사건이 발생한 이후 총 3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앞서 김씨를 상대로 피의자 신문을 상당히 오랜 기간, 2회에 걸쳐서 진행했다”면서 “오늘 조사는 모순된 부분을 확인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김씨가 10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지난 12일과 15일에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는 것이다. 다만 경찰은 12일과 15일 조사가 어떤 방식으로 이뤄졌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지난 주말 예정됐던 공연을 강행했고, 23~24일에도 공연을 앞둔 김씨가 경찰에 자진 출석한 것은 구속수사를 피하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씨 측의 조직적 증거인멸 정황이 속속 드러나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 가능성이 커지자, 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모습을 보이려 한다는 것이다. 김씨는 전날 변호인을 통해 공지한 입장문에서 “너무 힘들고 괴롭다. 사회적 공인으로서 그동안 행동이 후회스럽다”며 “수일 내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을 포함해 사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팬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씨 측의 진상 은폐 시도 정황은 계속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운전해 사고를 낸 차량뿐 아니라 유흥주점에 이동할 당시 탑승한 차량, 매니저 차량 등 김씨가 당일 탔던 다른 차량에서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모두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이를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는 김씨와 소속사 관계자들의 대화 내용, 김씨의 음주 모습 등 결정적인 증거가 담겨 있을 가능성이 크다.

경찰은 지난 16일 김씨와 소속사 대표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20일에도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