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의 ‘촉’ 놓치지 않고…산악자전거 타다 쓰러진 50대 구한 소방관 부부

2024.05.26 20:17 입력 2024.05.26 20:18 수정

부산 기장소방서 현장대응단 소속 이영철 주임(왼쪽 사진)과 아내 정준희씨.

부산 기장소방서 현장대응단 소속 이영철 주임(왼쪽 사진)과 아내 정준희씨.

지난 16일 오후 1시5분쯤 부산 금정구 회동동 개좌고개에서 산악자전거를 타고 달리던 A씨(50대)가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키며 쓰러졌다.

이 고개는 평소 산악자전거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지나는 곳. 도로를 달리던 차량들은 A씨가 단순히 쉬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그대로 지나치고 있었다.

마침 부산 기장소방서 현장대응단 이영철 주임(소방위)과 부인 정준희씨(해운대교육지원청 직원)도 이 길을 지나고 있었다. 이 주임은 비번으로 쉬는 날에 육아 휴직 중인 부인과 드라이브를 즐기고 있었다. 이 주임도 A씨를 발견했을 때는 단순히 쉬고 있는 것으로 판단해 그냥 지나쳤다. 하지만 아내인 정씨가 “아무래도 이상하다. 혹시 모르니까 되돌아 가보자”며 재촉했다. 이 주임은 차를 돌렸고 A씨의 상태를 확인해 보니 호흡과 맥박이 거의 없고, 몸을 흔들어도 반응이 없었다.

이 주임은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동시에 정씨는 119에 신고(오후 1시7분)했다. 오후 1시14분쯤 회동119안전센터 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지난 24일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길 정도로 상태가 호전된 상태이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데 무리가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심폐소생술은 응급상황 발생 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응급처치”라며 “1~2회 교육을 받으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비교적 간단한 응급처치술이니 시민분들도 소방서, 119안전체험관 등을 통해 배우길 바란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