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화성 리튬전지 공장 화재 60대 남성 사망···21명 연락 두절

2024.06.24 13:34 입력 2024.06.24 13:46 수정

“배터리셀 1개 연소 후 연쇄 폭발”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24일 오전 10시 31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4명이 중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연락이 닿지 않는 실종추정 인원이 20여명에 달해 인명 피해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는 철근 콘크리트 구조로 된 3층짜리 공장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배터리 셀 1개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쇄적으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해당 공장에는 3만5000여개의 배터리 셀이 있어서 소방당국이 구조대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화재로 1명이 사망했고, 4명이 중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망자는 60대 남성으로 전해졌다.

화재 당일인 이날 공장에는 67명이 근무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이 가운데 21명이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용직과 정규직이 섞여있어 소방당국이 정확한 실종인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