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만에 열린 경사노위 특위 첫 회의…6개월간 논의 시작

2024.05.30 18:00 입력 2024.05.30 21:13 수정

30일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일자리와 미래세대를 위한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사노위 제공

30일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일자리와 미래세대를 위한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사노위 제공

지난달 초 열릴 예정이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지속가능한 일자리와 미래세대를 위한 특별위원회’ 첫 회의가 두 달 만에 열렸다. 경사노위 공무원·교원 근무시간면제심의위원회(근면위) 공익위원 선정을 둘러싼 노·정 간 이견이 정리된 데 따른 것이다. 한국노총은 그간 근면위 공익위원 선정 문제와 특위 참여를 연계시켜왔다.

경사노위는 30일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특위 첫 회의를 열었다.

노사정은 지난 2월6일 본위원회를 열고 일·생활 균형위원회, 인구구조 변화 대응 계속고용위원회, 지속가능한 일자리와 미래세대를 위한 특위 등 3개 위원회를 발족시키기로 합의했다. 이 중 특위는 산업전환, 불공정 격차 해소, 유연안정성 및 노동시장 활력 제고, 대화와 타협의 노사관계 등 4개 의제를 다룬다.

특위는 일·생활 균형위원회, 인구구조 변화 대응 계속고용위원회 등 2개 의제별위원회 외의 의제별위원회를 만드는 ‘인큐베이터’ 역할을 맡는다. 이에 따라 적어도 1개 이상의 의제별위원회가 추가로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위에선 세부 의제 조율을 두고 치열한 샅바싸움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위 위원장은 이원덕 전 한국노동연구원 원장이 맡는다.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은 “특위는 두 달 전 발족이 예정됐다가 근면위 구성 문제로 예상치 못하게 오늘 늦게 출범하게 됐다”며 “앞으로는 어떠한 경우에도 대화를 중단하는 일이 없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말했다. 류기섭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특위 운영기간이 6개월이고 연장 시 9개월로 정해져 있지만 무리한 합의를 도출하기 위한 조급한 논의보다는 입장 차이를 줄이고 상호 신뢰를 쌓는 데 더 집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사노위는 “의제별위원회 2개도 빠른 시일 내 발족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