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62년 ‘경향신문 인수’시도

2005.07.24 18:27

박정희 62년 ‘경향신문 인수’시도

진실위 조사에 따르면 박전대통령은 언론사 소유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보인다. 박전대통령은 5·16 군사쿠데타 이후인 1962년 5월 친분이 돈독했던 시인 구상을 앞세워 천주교 서울대교구 소유이던 경향신문 인수를 시도했다. 계약까지 맺었으나 나중에 자금 출처가 박정희 당시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안 서울교구청 등의 반대로 파기됐다.

이 시기는 박전대통령이 측근들에게 ‘장학재단’ 설립을 지시한 때이자 김지태로부터 부산일보·한국문화방송·부산문화방송의 주식 등을 강제헌납하게 한 시기이기도 하다. 정수장학회의 전신인 5·16장학회는 62년 창립됐고 초대 이사진들은 박전대통령의 직접 추천으로 구성됐음이 이번 조사결과에서 확인됐다.

미수에 그친 박전대통령의 경향신문 인수는 ‘대리인’들의 명목상 보유와 관리 등을 거쳐 이뤄지게 됐다는 것이 진실위측 설명이다. 경향신문이 66년 박전대통령과 동향인 김철호 기아산업 사장에게 넘어갔지만 명목상 이전이었다.

실제 신문사 경영은 박전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50년대 부산일보 사장을 지낸 박찬현씨가 담당했다고 한다. 경향신문이 69년엔 신진자동차 김창원 사장에게 넘어가고, 74년 다시 문화방송과 통합되는 과정에서도 박전대통령의 ‘명령’이 있었다는 것이 진실위의 확인 내용이다. 결국 81년 신군부의 신문·방송 분리 조치로 경향신문과 문화방송(MBC)이 분리되기전까지 박전대통령의 5·16장학회는 중앙방송과 신문, 지역 방송·신문을 고루 갖고 있는 ‘미디어그룹’이었던 셈이다.

문화방송의 전직 고위간부는 24일 “MBC와 경향신문 등은 박전대통령의 개인재산이었으며 합병당시 이환의 사장 등은 사실상의 자산관리인이었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재국기자〉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