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교실에 몰카 설치

2017.08.03 19:27 입력 2017.08.03 20:30 수정

남자 교사가 여고생 교실에 360도 회전 카메라를 몰래 설치한 사실이 드러났다.

3일 경남도교육청과 창원시내 한 여자고등학교에 따르면 지난 6월 21일 2학년 한 교실에서 이 같은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학급 담임이던 40대 교사는 저녁 자율학습이 시작되기 전 교탁 위 분필통 바구니에 와이파이 통신망 기능을 갖춘 카메라 1대를 학생들 몰래 설치했다. 학교와 도교육청은 “카메라 테스트 차원에서 설치했다” 는 등 진술을 확보했다.

현재 해당 교사는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자숙하겠다며 육아휴직에 들어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