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1~8호선, 다음달 9일 총파업

2023.10.18 11:23 입력 2023.10.18 14:23 수정

노조 “인력감축은 시민 안전 포기”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서울시청 앞에서 ‘파업 찬반 투표 결과 발표 및 투쟁 방침 공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사측의 인력 감축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다음달 9일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2023.10.18 /서성일 선임기자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서울시청 앞에서 ‘파업 찬반 투표 결과 발표 및 투쟁 방침 공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사측의 인력 감축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다음달 9일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2023.10.18 /서성일 선임기자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다음 달 9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조는 사측의 인력 조정 계획안이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공공 서비스 질을 떨어뜨린다며 인력 감축 방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공사 양대 노조(민주노총·한국노총) 연합교섭단은 18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력 감축 저지를 위해 다음 달 9일 총파업 돌입 계획을 밝혔다.

이번 파업이 현실화하면 서울지하철은 6년 만에 이뤄진 지난해 파업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운행이 중단된다. 공사 설립 이후 2년 연속 총파업은 전례가 없다.

지난 7월11일 첫 교섭에 돌입한 노사 양측은 이후 10차례 교섭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양대 노조는 지난 12~16일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73.4%의 찬성률로 파업을 결의했다. 전날인 17일에는 서울지방노동위원회 노동쟁의 조정도 결렬되면서 파업 수순에 돌입한 것이다.

양대 노조는 서울시가 “강제 구조조정은 없다”던 합의를 무시하고 3년째 공사 인력감축 방안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사 측은 만성 적자 해결을 위해 2026년까지 전체 정원의 13.5%에 달하는 2212명을 감축하겠다는 방침을 노조에 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에도 2026년까지 인력 1500명 감축안을 두고 노조와 평행선을 달리다 파업을 맞았다.

현정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오세훈 시장은 2021년과 2022년 노사 합의로 강제적 구조조정은 하지 않겠다고 두 번이나 합의해놓고 무시하고 있다”며 “인력 감축과 외주화를 중단하고 최소한의 안전 인력인 771명을 올해 채용하지 않는다면 파업은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이태원 참사를 겪고도 서울시는 서울시민과 노동자의 생명보다 돈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인가”라며 “서울시의 인력감축과 구조조정안은 결국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을 위협할 것”이라고 했다.

이양섭 서울교통공사 통합노조위원장(한국노총)은 “공공장소와 이용 시민이 많은 역을 중심으로 ‘묻지마 테러’ 위협이 난무하는 험악한 시기에 재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력을 감축하겠다는 것은 시민의 안전과 직원의 안전을 내팽개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사 측은 대규모 적자 상황에서 인력 조정을 통한 경영비용 절감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연합교섭단은 파업에 돌입한 후에도 공사와 필수유지업무로 협의한 부분에 대해서는 업무를 수행한다.

노선에 따라 평일에는 평시 대비 53.5%(1호선)에서 79.8%(5~8호선)의 운행률을 유지하고, 공휴일에는 모든 노선에서 50%를 운행할 예정이다. 공사 제3노조인 ‘올바른노조’는 파업에 불참한다.

지난해 서울지하철 파업의 경우 돌입 하루 만에 재개된 본교섭에서 노사가 임단협에 최종 합의하면서 열차 운행이 정상화된 바 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