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대 잡으려’ 지하철 의자 바꾼다

2024.04.02 21:07 입력 2024.04.02 21:10 수정

서울교통공사, 민원 수용

직물형 → 플라스틱 소재

2029년까지 2000칸 교체

서울 지하철 열차에 설치된 직물형 의자가 강화 플라스틱 소재로 전면 교체된다. 빈대 발생 우려에 따른 것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2029년까지 전동차 내 직물형 의자 약 2000칸을 강화 플라스틱 의자로 교체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유럽발 빈대 확산 이후 국내에서도 공공장소, 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빈대가 서식하기 쉬운 환경이 많다는 우려가 커졌다. 빛을 싫어하고 습한 환경을 좋아하는 빈대는 사람의 옷 등에 붙어 있다가 지하철 직물 의자에 옮길 수 있다.

공사 측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빈대 관련 민원이 총 66건 들어왔으나 확인 결과 실제 빈대가 발견된 사례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동차가 빈대 서식처가 되긴 어렵지만, 탑승객에 의해 유입될 가능성은 있는 만큼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일부 구간을 운행하는 공사의 전동차에 설치된 직물형 의자는 234편성 1955칸으로, 전체의 54%를 차지하며 가장 많다. 공사는 이를 올해부터 2029년까지 단계적으로 교체한다는 계획이다. 지하철 의자는 보통 15년 주기로 바꾸는데 직물형은 2~3년 사용한 경우에도 강화 플라스틱 소재로 바꾸기로 했다.

공사 측은 또 현재 사용하는 직물 소재 의자는 교체되기 전까지 월 1회 100도 고온으로 스팀 진공 청소를 실시하고,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전동차 객실 의자 밑이나 틈새의 빈대 서식 여부를 진단할 계획이다.

안창규 서울교통공사 차량본부장은 “객실 청결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음식물 지참 탑승을 자제하는 등 빈대 방역에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