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졸업생들 “김준혁 발언에 분노하지만 친일파 김활란 악행 은폐 안 돼”

2024.04.08 16:40 입력 2024.04.08 20:29 수정

“김준혁 발언에 분노하지만

김활란 선각자 칭송 우려”

민주동우회 “정쟁화 그만”

이화여대 졸업생들이 8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정문 앞에서 ‘김활란의 친일·반여성 행각에 대한 이화인 공동 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김활란의 친일·반여성 행위를 규탄하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미지 크게 보기

이화여대 졸업생들이 8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정문 앞에서 ‘김활란의 친일·반여성 행각에 대한 이화인 공동 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김활란의 친일·반여성 행위를 규탄하고 있다. 정지윤 선임기자

이화여대 일부 졸업생들은 8일 “진정으로 이화의 역사에 부끄러운 일은 친일파 중의 친일파인 김활란의 악행”이라고 말했다.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의 ‘김활란 이화여대 총장 이대생 미군 성 상납’ 발언의 문제점과 별개로 김활란의 친일 행적이 은폐되어선 안된다는 취지의 말이다.

이화여대 졸업생들로 구성된 ‘역사 앞에 당당한 이화를 바라는 이화인 일동’은 이날 학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활란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공인된 친일반민족행위자”라며 “이화여대의 진정한 자부심과 자긍심은 김활란의 잘못을 규명하고 그의 악행과 결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김활란은 일본군 징집을 칭송하며 조선인을 전장으로 내몰았다”면서 “이화여대 학생들까지도 ‘황국 여성으로서 다시 없는 특전’이라며 애국자녀단에 가입시켰고, 애국자녀단은 전쟁터에 나가 ‘정신대’가 되는 일이 부지기수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해방 후 김활란은 모윤숙과 함께 낙랑클럽을 만들어 한국 여성들이 미국 고위 관료와 미군 장교들을 접대하게 했다”면서 “그럼에도 이화여대 초대 총장이라는 감투를 쓰고 여성 선각자인 양 포장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진정으로 이화의 역사에 부끄러운 일은 무엇인가”라며 “김활란의 악행을 덮고 초대 총장이라 칭송한다면 그것이야말로 이화의 얼굴에 먹칠하는 뻔뻔스럽고 치욕스러운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화여대 민주동우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김활란 초대 총장의 반민족 친일행위를 감추거나 왜곡하며 정치 선동 도구로 이용하려는 움직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화여대 총동창회와 학교 측이 김 후보 발언에 대응하면서 김활란 초대 총장의 일제 및 미 군정 시기 친일·친미 행적조차 부인하며 ‘이화인’이라는 이름으로 김 후보 사퇴를 요구하는 것을 보고 우려와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김 후보의 발언과 그를 옹호하는 무리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들은 “김 후보의 행위를 옹호하며 그의 발언에 충격과 분노를 느끼는 이화인을 조롱하고 멸시하며 총선 국면의 정쟁 소재로 삼는 상황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면서 “김 후보가 보여준 여성 혐오적 발언과 태도를 옹호할 수는 없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민주당, 이화여대 총동창회는 ‘이화’를 내세워 역사적 왜곡하지 말고 성평등 민주주의 가치를 짓밟고 훼손하지 말라”고 했다.

앞서 이화여대 총동창회는 지난 3일 성명을 내고 “김 후보 발언은 이화의 역사를 폄하했을 뿐 아니라 재학생과 동창생 모두에게 극심한 모욕감을 안겨줬다”며 “김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화여대 총동창회는 김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서명운동도 진행했다.


추천기사

기사 읽으면 전시회 초대권을 드려요!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이 시각 포토 정보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