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18일 공연 그대로 진행

2024.05.18 20:14 입력 2024.05.18 21:35 수정

가수 김호중씨가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김호중씨가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서울 강남에서 접촉사고를 내고 도주한 가수 김호중씨(33)가 18일 공연을 그대로 진행한다. 김씨에 대해선 사고 전 음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감정 결과도 나왔다.

김씨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공연을 한다. 인터넷 예매 기준 이날 공연 관람 가격은 VIP석이 23만원, R석이 21만원이다. 창원에서 열리는 콘서트는 오는 19일에도 예정돼 있다.

김씨는 오는 23~24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도 앞두고 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던 중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를 받는다. 김씨는 자신의 음주 사실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는데, 국과수는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을 내놨다.

경찰은 지난 16일 김씨의 집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의 집,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이날 김씨가 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방문한 유흥주점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