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결국 음주운전 인정···소속사도 “숨기기 급급했다” 사과

2024.05.19 22:33 입력 2024.05.20 00:06 수정

가수 김호중이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김호중이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음주 뺑소니’ 의혹을 받아 온 가수 김호중씨(33)가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김씨의 음주 의혹을 부인해온 소속사도 거짓말을 인정했다.

김씨는 19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며 “음주운전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했다.

소속사도 “김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어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되돌릴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다. 거듭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운전을 하며 길가에 서 있던 차량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씨의 매니저가 사고 발생 2시간이 지나 경찰에 자신이 차량을 운전했다며 자수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김씨가 매니저에게 “대신 경찰에 출석해달라”고 말한 정황이 포착되면서 음주운전 의혹이 제기됐다. 매니저는 김씨가 입고 있던 옷을 입고 경찰에 출석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도 소변감정 결과 김씨가 사고 전 음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밝혔다.

언론을 통해서도 김씨가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정황이 속속 드러났지만 소속사는 음주운전 의혹을 거듭 부인해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