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법무부, ‘음주 뺑소니’ 김호중과 소속사 대표 등 출국금지 승인

2024.05.20 10:17 입력 2024.05.20 12:01 수정

가수 김호중이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김호중이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음주운전, 뺑소니,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을 받는 가수 김호중씨(33)와 소속사 관계자 등 4명이 출국금지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일 김씨와 김씨를 대신해 경찰에 자수했던 매니저,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본부장, 소속사 대표 등 총 4명에 대해 법무부에 신청한 출국금지가 승인됐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왕복 2차선 도로에서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사고 뒤 현장을 이탈해 경기도의 한 호텔로 갔다가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김씨가 현장을 벗어난 사이 김씨의 매니저가 김씨 대신 경찰서에 출석하는 등 김씨 소속사가 조직적으로 사고를 은폐하려 했던 것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씨는 음주운전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해오다가 사건 발생 열흘 만인 전날 밤 소속사를 통해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하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