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5억원 쓰고도 ‘동네잔치’ 되나…전남미래교육박람회에 쏟아지는 우려

2024.05.27 21:00 입력 2024.05.27 21:02 수정

개막 이틀 앞둔 27일 전시관 곳곳 공사
“박람회 직전까지 전시물 설치 통상적” 해명
추경 통해 예산 60억 증액도 도의회서 논란

27일 전남 여수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관계자들이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관련 전시물을 설치하고 있다. 이 박람회는 29일 개막하지만 대부분의 전시 준비가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강현석 기자.

27일 전남 여수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관계자들이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관련 전시물을 설치하고 있다. 이 박람회는 29일 개막하지만 대부분의 전시 준비가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강현석 기자.

“통상적으로 박람회 전시물 설치는 개막일 새벽까지도 진행됩니다. 참여 기업과 기관에서 내일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입니다.”

27일 오전 전남 여수시 여수세계박람회장. ‘2024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개막을 이틀 앞두고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프레스 투어가 열렸지만 전시 준비가 끝난 전시관은 많지 않았다.

8만7000㎡ 박람회장 곳곳에는 실내외를 막론하고 공사가 한창이었다. 관계자들은 “전시 준비 관계로 내부에 들어가지 않고 설명하겠다”거나 “오늘부터 청소에 들어가 내일까지 완료하겠다”는 말을 반복했다.

전남도교육청이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개최하는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를 앞두고 곳곳에서 우려가 나오고 있다. 5일간 진행되는 이번 박람회에는 165억원이 투입됐다.

이날 1시간여 동안 진행된 박람회장 소개에서 준비가 끝난 곳은 ‘미래교실’과 ‘전남도청관’등 극소수에 불과했다. 일부 전시관은 “준비가 완료되지 않았다”며 현장에서 사진찍는 것도 막았다. 그럼에도 관계자들은 “개막 전까지 모두 설치될 것” 이라고 여러 차례 말했다.

‘공생의 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전남도교육청이 교육부, 전라남도, 경북도교육청과 공동으로 주최한다. 미래교육에 대한 가치와 비전을 세계에 선보이겠다는 목표지만 박람회는 ‘전남’을 넘어서지도 못했다.

전남교육청은 박람회에 16만1906명이 사전 관람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학생 15만3479명과 교사 8490명이다. 그러나 실상을 따져보면 전남 학생들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교육청 사전 집계 자료를 보면 절반이 넘는 8만4499명은 ‘당연참석’ 대상이다. 당연참석은 개막식과 각종 행사, 프로그램에 반드시 참석해야 하는 사람들이다.

일반 관람객의 대부분은 전남 초·중·고교의 단체 현장체험학습으로 채워진다. 사전 신청한 7만7407명 중 전남학생은 7만6852명에 달했다. 다른 시·도에서 관람을 신청한 사람은 555명에 불과했다.

27일 전남 여수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에 쓰일 천막이 설치돼 있다. 이 박람회는 29일 개막하지만 대부분의 전시 준비가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강현석 기자.

27일 전남 여수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에 쓰일 천막이 설치돼 있다. 이 박람회는 29일 개막하지만 대부분의 전시 준비가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강현석 기자.

‘글로컬’을 내세웠지만 외국인 참여도 많지 않다. 미국과 영국, 중국, 인도, 케냐 등 22개 국가의 교육관련 단체와 학교 등에서 ‘글로컬 미래교육 전시’에 참여하지만 대표단은 130여명 정도다. 학생 국제교류 프로그램에는 7개국 400여명이 참여한다.

박람회 예산 증액도 전남도의회에서 논란이 됐다. 전남교육청은 당초 105억원이었던 예산이 부족하다며 개막을 보름 앞둔 지난 14일 추경을 통해 60억원 증액을 요청했다. 도의회는 논란 끝에 개막이 코 앞에 닥친 행사를 위해 예산을 승인했다. 이번 박람회는 관람객들에게 입장요금을 받지 않고 참여 기업들에서도 참가비를 받지 않아 수익이 없다.

일부 행사가 졸속으로 준비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행사 기간 해군의 독도함과 전북함이 전시되는데 군함 접안을 위한 시설을 급히 만들기 위해 1억원이 넘는 예산이 투입됐다.

박형대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위원은 “미래교육의 비전을 제시한다는 박람회에 갑자기 ‘군함 전시’가 추가되는 등 주먹구구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예산 증액을 포함해 전반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남도교육청 관계자는 “박람회는 일회성 행사가 아니며 ‘미래교육’에 대한 투자로 이해해 달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