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대 수료식 날 우리 아들만 없다…안전 약속했던 대대장, 어떻게 책임질 건가”

2024.06.20 06:00 입력 2024.06.20 06:02 수정

‘얼차려 사망’ 훈련병 어머니 편지 공개…군 대처엔 “원통해”

용산역 앞 분향소 추모 발길…“꼬리자르기 하는 군대 여전”

<b>헌화하는 장병</b>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 숨진 육군 12사단 박모 훈련병을 추모하기 위해 19일 서울 용산구 용산역 광장에 마련된 시민 분향소에서 한 군인이 헌화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subinhann@kyunghyang.com

헌화하는 장병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 숨진 육군 12사단 박모 훈련병을 추모하기 위해 19일 서울 용산구 용산역 광장에 마련된 시민 분향소에서 한 군인이 헌화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subinhann@kyunghyang.com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 쓰러져 숨진 박모 훈련병 어머니의 편지가 19일 공개됐다. 군인권센터가 박 훈련병의 수료식 예정일인 이날 서울 용산역 앞에 차린 분향소에는 시민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박 훈련병의 어머니는 군인권센터를 통해 공개한 편지에서 “오늘은 12사단 신병대대 수료식 날인데, 수료생들이 엄마와 아빠를 만나는 날인데 수료생 251명 중 우리 아들만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12사단에 입대하던 날 아들이 ‘충성’ 하고 경례를 외칠 때가 기억난다”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이 된 경례를 의젓하게 말하며 엄마, 아빠의 손을 잡고 등을 다독이던 우리 아들. 이제는 아무리 불러도 대답이 없다”고 적었다.

박 훈련병 어머니는 대대장 등 군 책임자를 향한 불신과 책망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 셋째도 안전하게 훈련시켜 수료식 날 보여드리겠다’던 대대장님의 말을 기억한다”며 “우리 아들의 안전은 0.00001도 지켜주지 못했는데 어떻게, 무엇으로 책임지실 건가, 아들 장례식에 오셔서 말씀했듯 ‘그날 부대에 없었다’고 핑계를 다실 건가”라고 했다.

박 훈련병 어머니는 아들이 취침시간에 ‘조교를 하면 아침에 일찍 일어나야겠네’라는 대화를 나눈 것이 얼차려의 사유였다며 “군이 씌운 프레임은 ‘떠들다가 얼차려 받았다’였다. 자대배치를 염두에 두고 몇 마디 한 것뿐일 테다. 그게 그렇게 죽을죄인가”라고 적었다. 이어 “군장을 다 보급받지도 않아 내용물도 없는 상황에서 책과 생필품을 넣어 26㎏ 이상 완전군장을 만들고, 그 상태에서 총을 땅에 닿지 않게 손등에 올리고 팔굽혀펴기를 시키고, 선착순 달리기를 시키고, 구보를 뛰게 하다가 아들을 쓰러뜨린 중대장과 우리 아들 중 누가 더 규칙을 많이 어겼냐”고 되물었다.

아들이 쓰러진 후 군의 대처에 대해서도 “원통하다”고 했다. 박 훈련병 어머니는 “아들은 죽어가고 있는데 군에서는 부모가 올라와야 한다고 교통편을 알아봐주겠다고 하더라”고 했다.

박 훈련병의 부모는 오후 6시15분쯤부터 분향소에서 조문객들을 맞이했다. 박 훈련병의 아버지는 연신 눈물을 훔쳤고, 어머니는 아들의 사진을 쳐다보고 쓰다듬었다. 박 훈련병의 부모는 분향소를 찾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정치인들과 대화를 나누며 진상규명을 당부했다.

용산역 앞에 마련된 분향소에는 추모하는 시민들 발길이 이어졌다. 2015년 12사단에서 훈련소 생활을 했다는 우장민씨(30)는 “사건이 터지면 꼬리자르기 하는 군대의 일 처리가 여전하다는 걸 느꼈다”며 “군대에 불려갈 때는 대한의 아들이고 죽거나 다치면 남의 아들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