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태극기’ 논란에 오세훈 “높이·형태 등 시민 의견 수렴하겠다”…시민사회 “철회해야”

2024.07.11 11:52 입력 2024.07.11 15:38 수정

국기·국가·국화·국장·국쇄 다른 상징물 가능

오 시장 “선거 의식 아냐, 2025년 12월 준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서울시청에서 대형 국기 게양대를 비롯한 광화문광장 국가상징공간 건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창길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서울시청에서 대형 국기 게양대를 비롯한 광화문광장 국가상징공간 건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창길기자

서울시가 국가주의 논란을 빚었던 ‘광화문광장 태극기’ 게양대를 두고 한발 물러섰다. 100m로 제시했던 높이를 비롯해 국가 상징물 형태와 찬반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의견을 듣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국가상징물 설치 자체에 대한 찬반이 여전한 만큼 논란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국가상징공간은 국민 자긍심을 높이는 게 핵심”이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민과 전문가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국민의 바람과 뜻이 담긴 의미 있는 장소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비판을 의식한 듯 오 시장은 “꼭 태극기 아니더라도 국기·국가·국화·국장·국쇄 등을 대한민국 상징물로 삼아도 상관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발표한 계획을 전면 수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높이에 대해서도 “100m가 너무 높다면 30m 혹은 70m여도 된다”며 “평소에는 게양대를 5m도 안 되는 곳에 숨겨 놓고, 행사가 있을 때 높이 올라가게 하는 ‘높이 가변형 게양대’를 설치하는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울시는 홈페이지 등에 별도 의견 수렴 창구를 만들 계획이다. 오 시장은 “한 달간 폭넓게 의견 수렴을 하겠다”며 “이후 (시민사회 의견수렴을 위해) 열린광장시민위원회 의견도 듣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11일 발표한 무궁화를 활용한 국가상징물 예시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11일 발표한 무궁화를 활용한 국가상징물 예시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11일 발표한 광화문 국가상징물 태극기 게양대 예시도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11일 발표한 광화문 국가상징물 태극기 게양대 예시도 모습. 서울시 제공

그러면서도 상징물의 필요성은 거듭 밝혔다. 오 시장은 “국가상징물 조형은 호국·보훈의 의미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장소가 필요하다는 의지에서 시작된 사업”이라며 사업의 의의를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상징물 뒤에 6.25 참전 22개국을 상징하는 미디어월은 꼭 들어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나라 상징물로 국기를 처음에 떠올리는 게 자연스러운 연상이고, 설치되는 장소도 대표적 광장이 대부분”이라며 “해외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고 덧붙였다.

의견 수렴을 하더라도 조형물 설치 과정은 계획보다 빨라질 전망이다. 당초 2026년 완공 계획을 2025년 12월 준공으로 앞당긴다. 시민 의견을 들은 직후인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설계 공모를 하고, 내년 5월 착공하는 게 목표다.

서울시가 지난달 발표한 광화문광장 태극기 예시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지난달 발표한 광화문광장 태극기 예시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100m 태극기 계획은 전면 수정하기로 했지만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시민사회 단체들은 국가상징물 조성 계획은 수정할 것이 아니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금을 들여 국가상징물을 세우는 것이 시민들의 자긍심을 세우는 데 정말 효과가 있느냐는 기본적인 가치에 대한 합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형태와 크기 등 설계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타당하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오 시장이 의견 수렴을 하겠다고 한 열린광장시민위원회는 서울광장의 퀴어축제 진행을 몇 년째 불허해 오고 있어 시민사회단체로부터 비판받고 있기도 하다.

너머서울, 문화연대,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국가상징물 추진을 철회하라며 “오세훈 시장은 랜드마크에 대한 자신의 집착과 욕망을 성찰하고 자제하길 바란다”고 했다.

추천기사

바로가기 링크 설명

화제의 추천 정보

    오늘의 인기 정보

      추천 이슈

      내 뉴스플리에 저장